2020.08.12 (수)

  • 구름많음동두천 25.9℃
  • 구름많음강릉 30.6℃
  • 흐림서울 25.7℃
  • 흐림대전 27.4℃
  • 구름많음대구 28.2℃
  • 구름조금울산 30.0℃
  • 흐림광주 27.3℃
  • 부산 26.8℃
  • 흐림고창 28.6℃
  • 구름많음제주 31.0℃
  • 구름많음강화 26.5℃
  • 흐림보은 25.3℃
  • 흐림금산 26.5℃
  • 구름많음강진군 29.3℃
  • 구름많음경주시 31.0℃
  • 흐림거제 27.0℃
기상청 제공

메디컬디바이스

SCL, 조직병리 검사 오류 방지 ‘바코드 추적 시스템’ 도입

SCL(재단법인 서울의과학연구소)은 최근 조직병리 검사를 위해 제작되는 모든 슬라이드에 바코드를 부착하여 관리하는 ‘바코드 추적 시스템’을 도입했다.


조직병리 검사는 질병이 의심되는 부위의 조직을 떼어 슬라이드로 만든 후 광학 현미경으로 판독, 질병에 대한 최종 진단을 내리는 일련의 과정을 일컫는다.

​특히 환자의 조직으로 슬라이드를 제작하는 과정은 섬세한 공정으로 자동화 도입이 어려워 현재까지 검사자의 수작업이 많은 비중을 차지한다.


SCL은 이러한 프로세스에서 검체가 뒤바뀌거나 분실되는 등 슬라이드 제작 시 만에 하나 발생할 수 있는 오류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바코드 시스템을 구축해 검사의 질 관리를 강화했다.


암 진단이 이루어지는 조직병리 검사의 특성상 서로 다른 환자의 조직 샘플이 뒤바뀌는 오류가 발생할 경우 대형 의료사고로 이어질 수 있어 검체 관리 시스템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미국병리학회(CAP)가 136개 검사기관을 대상으로 조사해 발표한 논문(2011년)에 따르면 검체가 바뀌는 오류 건은 전체 0.1% 정도라고 보고되고 있다.

2017년 캐나다 연구자들이 조직병리검사 972건을 대상으로 분자병리적 방법으로 동일인 여부를 확인한 연구에서도 1건의 비동일 결과가 나온 사례가 있다.


실례로 국내에서는 다른 환자와 조직 샘플이 바뀌어 유방암이 없는 환자의 유방을 절제해 병원의 손해 배상과 함께 해당 업무를 담당했던 직원이 법적인 처벌을 받는 등 의료사고가 발생한 바 있다.


SCL 권귀영 병리과 원장은 "바코드 추적 시스템은 검체 뒤바뀜 같은 중대 오류도 방지하면서 제작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기타 사소한 문제들도 통계화하여 해결할 수 있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검사의 전 과정에서 검체를 추적할 수 있어 실시간으로 오류 파악과 동시에 문제 해결이 가능하고 이를 통해 검사의 질 관리 및 환자의 안전성 증대에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서울의과학연구소(SCL)의 병리 부문에는 임상경험이 풍부한 전문의와 전문인력이 배치되어, 조직병리, 세포병리, 면역병리, 분자병리 등의 검사를 시행하고 있다. 조직병리팀은 올해 1월부터 바코드에 기반한 카세트 라벨러와 슬라이드 라벨러를 도입하여 운용하고 있다.

포토뉴스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