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4 (목)

  • 구름많음동두천 22.1℃
  • 구름조금강릉 19.2℃
  • 구름많음서울 24.7℃
  • 구름많음대전 26.1℃
  • 구름많음대구 23.4℃
  • 흐림울산 21.7℃
  • 구름많음광주 25.6℃
  • 흐림부산 22.7℃
  • 구름조금고창 25.0℃
  • 흐림제주 22.6℃
  • 구름많음강화 23.8℃
  • 구름많음보은 21.1℃
  • 구름조금금산 23.5℃
  • 흐림강진군 24.7℃
  • 구름많음경주시 21.6℃
  • 구름많음거제 23.1℃
기상청 제공

제약

올해 코로나19 국산치료제 개발 목표 '1936억' 지원

정부, 치료제·백신 신속 개발 위해 추경 집중 투입

URL복사

코로나19 치료제·백신 신속 개발을 위해 정부가 추경을 편성, 집중 지원한다.


정부는 올해 국산치료제 개발, 내년에는 백신 확보, 2022년에는 방역 기기 글로벌 경쟁력확보를 목표로 제3차 추가경정예산에서 배정된 1936억원을 집행할 계획이다.


추경예산은 치료제·백신 개발(1115억원), 방역물품·기기 고도화(357억원), 연구·생산 인프라 구축(391억원), 인체 데이터 활용여건 조성 및 특허, 국제표준화 등 지원(73억원) 4가지 분야에 투입된다.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범정부지원위원회는 14일 한국제약바이오협회에서 범정부 지원대책 설명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정부는 약물재창출, 혈장 및 항체치료제, 백신에 예산을 집중 투입해왔다. 이번 추경예산은 복지부에서 코로나 치료제에 450억원, 백신에 490억원 총 940억원을 투입 임상 전주기를 지원한다. 이에 더해 후보물질 발굴과 비임상시험지원 등이 필요한 신규 진입 기업은 과기부에서 175억을 지원할 계획이다.
 
357억원이 편성된 '방역물품·기기 고도화'는 이동형 감염병동, 감염보호장비, 진단시스템 개발 지원에 222억원, 진단기기 고도화, 방역장비나 진단키트 상용화, 경쟁력 확보를 지원하는 것에 135억원이 집행될 방침이다.


정부는 연구인프라 구축을 위해 확진자 임상 특성 연구, 임상시험 환자 모집을 위한 플랫폼 구축 등을 지원하며, 생산 인프라 구축을 위해 자체 생산시설이 없는 기업을 지원하는 백신실증지원센터, 확진자 유전체 데이터 정보시스템 구축을 지원하는데 391억원을 계획했다.


또한 K-방역모델 국제표준화, 바이오 분야 특허 연계 R&D 전략 지원에 73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한편, 정부는 기업 지원을 대폭 확대해 성공 가능성이 높은 국내 대표기업을 선정해 추경 등 집중 지원으로 성과를 창출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이번 추경 집행 시  R&D 사업은 수행기관 지정 또는 공모기간 단축을 통해 연구 착수까지 소요 기간을 최소화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포토뉴스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