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2 (목)

  • 흐림동두천 -1.2℃
  • 흐림강릉 -0.5℃
  • 서울 -0.2℃
  • 비 또는 눈대전 2.2℃
  • 대구 3.1℃
  • 울산 4.0℃
  • 광주 4.9℃
  • 부산 5.1℃
  • 흐림고창 5.4℃
  • 제주 11.3℃
  • 흐림강화 -0.9℃
  • 흐림보은 1.4℃
  • 흐림금산 2.1℃
  • 흐림강진군 5.5℃
  • 흐림경주시 3.5℃
  • 흐림거제 5.5℃
기상청 제공

질병정보

골다공증` 지난 5년 사이 약 25% 증가

94%가 여성 그중 60대에서 가장 많아..
국민건강보험공단, 2017~2021년 골다공증 건강보험 진료 현황 발표

지난 5년간 국내 골다공증 환자가 5년 사이 24.6% 증가한 걸로 나타났다. 특히 여성 환자의 비중은 94%였다. 골다공증은 뼈 자체가 구멍이 뚫린 스펀지처럼 약해져서 쉽게 부러질 수 있는 상태를 말한다.

 

9일 국민건강보험공단은 2017~2021년 5년간 ‘골다공증 질환 건강보험 진료 현황’을 분석한 자료를 공개했다.

● 5년 새 24.6% 늘어난 골다공증 환자…60대女 가장 많아

국민건강보험공단자료에 따르면 국내 골다공증 진료 인원은 2017년 91만3852명에서 2021년 113만8840명으로 24.6%(22만4988명) 늘었다. 연평균 증가율은 5.7%이었다.

 

2021년 전체 환자의 94.2%인 107만3205명은 여성이었다. 남성은 남성 6만5635명을 차지했다. 2017년과 비교해 여성은 25.1%, 남성은 17.4% 늘어난 숫자다.

 

여성 가운데에서도 골다공증 환자는 60대가 40만4018명으로 가장 많았고 ▲70대 31만8490명 ▲50대 17만4015명 ▲80살 이상 15만3546명 ▲40대 1만7351명 순이었다.국민건강보험에 따르면 여성의 몸에서 폐경이 일어나면 동시에 에스트로젠 수치가 변한다.

 

이때 뼈가 소실되는 골 흡수는 약 90% 증가하는 반면 뼈 형성은 45%만 늘어 골 소실이 발생하고 골다공증에 더 취약하게 된다.

● 총 진료비 51.9% ↑… 남성 70대·여성 60대, 가장 큰 비중 차지

국민건강보험공단골다공증 환자의 총 진료비는 2017년 2152억 원에서 2021년 3268억 원으로 2017년 대비 51.9%(1116억 원) 증가했다. 연평균 증가율은 11%였다.

 

진료비를 가장 많이 지출한 연령대는 60대 35.7%(1168억 원)었다. 뒤로 ▲70대 31.5%(1031억 원) ▲80세 이상이 17.7%(579억 원)순 이었다. 성별로 구분해보면 남성은 70대 35.1%(62억 원), 여성은 60대가 36.5%(1128억 원)으로 가장 많았다.

 

진료 인원 1인당 진료비를 5년 간 살펴보면 2017년 23만 5000원에서 2021년 28만 7000원으로 21.9% 증가했다. 남성은 23.2%, 여성은 21.8% 늘어났다.

 

● 초기 증상 미미한 골다공증…예방하려면 칼슘·비타민D 꾸준히 섭취해야

골다공증은 ‘소리 없는 뼈 도둑’이라고도 불린다. 대부분 초기에는 특별한 증상이 나타나지 않기 때문이다. 뼈가 부러지거나 나이가 들면서 골밀도 검사를 했을 때 골다공증 이었다는 걸 처음 알게 되는 경우가 많다.

 

골다공증이 심한 경우 특별한 충격이 없이 척추 압박 골절이 발생할 수 있다. 이런 경우 등이나 허리가 굽거나 주변 부위에 통증이 발생할 수 있다. 또 골절 부위 주변에 신경이 눌리면서 신경 통증이 나타나기도 한다. 척추 골절 이외에도 팔이나 손목, 대퇴부나 고관절 골절이 발생하기 쉽다.

 

대한골대사학회에 따르면 골다공증에 예방을 위해서는 1일 800~1000mg의 칼슘 섭취와 1일 800IU 이상의 비타민D 섭취가 중요하다. 건강한 영양 상태 유지도 필요하다. 적절한 단백질과 채소와 과일을 통한 비타민과 무기질 섭취도 골다공증 예방에 좋다.

포토뉴스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