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8 (토)

  • 맑음동두천 3.2℃
  • 맑음강릉 7.7℃
  • 맑음서울 2.6℃
  • 구름많음대전 5.7℃
  • 구름조금대구 6.3℃
  • 구름조금울산 7.7℃
  • 구름많음광주 5.9℃
  • 구름조금부산 9.1℃
  • 구름많음고창 4.7℃
  • 흐림제주 8.6℃
  • 맑음강화 1.9℃
  • 맑음보은 3.7℃
  • 구름많음금산 5.3℃
  • 구름많음강진군 6.9℃
  • 맑음경주시 7.5℃
  • 구름조금거제 8.3℃
기상청 제공

보건정책

결핵 진단정확도와 환자 관리수준 크게 향상

결핵환자 진단․진료 서비스 개선
‘결핵 적정성 평가’ 2차 결과 ,

URL복사

       

           결핵환자 진단․진료 서비스 개선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확한 결핵 진단 여부를 평가하기 위한 항산균도말검사 실시율과 항산균배양검사 실시율  그리고 핵산증폭검사 실시율이 모두 상승한 것으로 평가되었다.
결핵 진단 후 결핵 치료 원칙에 따른 표준처방 준수율도 상승하였다.
    복지부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하 ‘심평원’)은  10월 28일(수) 결핵 2차 적정성 평가 결과를 심사       평가원 누리집을 통해 공개했다.
      복지부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결핵 적정성 평가는 결핵 진료의 질 향상을 도모하고 국가 결핵      관리 정책수립을 효율적으로 지원하기 위한 것으로  2018년 1차 평가에 이어, 2019년 2차       평가를 실시하고 이번에 그 평가 결과를 발표했다.
     평가는 ▲(진단의 정확도) 항산균도말검사 실시율, 항산균배양검사 실시율, 핵산증폭검사 실시율 ▲       (초치료 처방준수) 초치료 표준처방 준수율, ▲(결핵환자 관리수준) 결핵 환자 방문비율, 약제처방       일수율 등 6개 평가지표를 사용하였다. 

            지표별 평가 결과는 88.3% ~ 97.1%로 비교적 높은 수준이었다.
 1차 평가 결과 대비 약제처방일수율을 제외한 5개 지표에서 결과가 향상되었으며, 특히 신속하고       정확한 결핵 진단을 위한 핵산증폭검사 실시율이 전년 대비 가장 큰 폭(1.4%p↑)으로 상승       했다.

  ○ (진단의 정확도)
    정확한 결핵 진단 여부를 평가하기 위한 것으로 1차 평가 대비 항산균도말검사 실시율       0.4%p(95.8 → 96.2%), 항산균배양검사 실시율 0.9%p(95.5 → 96.4%), 핵산증폭검사 실시율        1.4%p(93.0 → 94.4%) 상승하였다.
                                      ○ (초치료 처방 준수) 
     결핵 진단 후 결핵 치료 원칙에 따른 표준처방 준수 여부를 평가하기 위한 것으로 1차 평        가 대비 초치료 표준처방 준수율은 0.3%p(96.8 → 97.1%) 상승하였다.
                                      ○ (결핵 환자 관리수준) 
      결핵 완치를 위해 신환자의 지속적인 복약 관리 여부를 평가하기 위한 것으로 1차 평가 대비 결핵 환자 방문 비율은 0.1%p(88.2 → 88.3%) 상승, 약제 처방 일수율은 95.9%로 동일하였다.

               요양기관 종별로 살펴보면 상급종합병원 > 종합병원 > 병원 > 의원 순으로 전반적인 관리 수준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핵관리 유형별로는 민간·공공협력 결핵 관리 사업 참여기관이 민간․공공협력 결핵 관리 사업 미참여기관(Non-PPM 기관)에 비해 5개 지표에서 평가 결과가 높았다. 
       특히 ‘핵산증폭검사 실시율’은 큰 폭(6.2%p↑)으로 차이를 보여 민간․공공협력 결핵 관리 사업 미참여기관(Non-PPM 기관)에 대한 결핵 진료 질 향상을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 
        지역별로는 6개 평가지표 결과 모두 90% 이상인 지역은 부산, 인천, 울산, 강원, 전북으로 전년 대비 2개 지역이 증가했다.

포토뉴스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