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14 (토)

  • 구름조금동두천 28.2℃
  • 흐림강릉 24.8℃
  • 구름많음서울 29.8℃
  • 구름많음대전 29.1℃
  • 구름많음대구 26.4℃
  • 흐림울산 24.8℃
  • 구름많음광주 26.4℃
  • 흐림부산 24.7℃
  • 구름많음고창 28.7℃
  • 제주 22.8℃
  • 맑음강화 29.2℃
  • 구름많음보은 27.2℃
  • 구름많음금산 27.1℃
  • 구름많음강진군 26.9℃
  • 흐림경주시 25.6℃
  • 흐림거제 24.2℃
기상청 제공

성빈센트병원, 본관 외래 리모델링으로 새 단장

환자 중심 의료 환경 조성 위해 2019년 6월에 착수

URL복사


   가톨릭대학교 성빈센트병원이 본관 외래 리모델링을 완료하고 6월 23일(수) 축복식을 거행했다.

본관 외래 리모델링은 진료 고도화 및 환자 중심의 의료 환경 조성을 위해 2019년 6월부터 2년간 순차적으로 진행됐다.


     내과, 마취통증의학과(통증클리닉), 산부인과, 성형외과, 신경외과, 안과, 이비인후과, 재활의학과, 정신건강의학과, 치과, 피부과, 흉부외과 등의 진료과와 기능검사실, 심장기능검사실, 장기이식센터, 국제진료센터 등이 리모델링으로 새 단장을 마쳤다.

    본관 외래 리모델링은 진료 효율성을 높일 수 있도록 진료과별 공간 재배치와 함께 진료 및 대기 공간을 확대해 환자들이 보다 쾌적하고 안락한 환경에서 병원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데 주안점을 뒀다.

안과는 리모델링을 통해 안센터로 확장 개편하고, OCT-angio 장비 추가 도입 및 독립적인 유발전위검사실 공간 확보 등으로 환자들이 보다 빠르고 편안하게 진료와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시스템을 개선했다.


    통증클리닉(마취통증의학과)은 외래 전용 이동형 X선 투시 촬영 장치(C-arm) 등 특수 진단 장비 시설을 완비해 기존에 수술실에서 시행하던 신경치료, 척추치료 일부를 외래에서 바로 시행할 수 있게 됐다. 리모델링을 통해 진료실과 치료실을 대폭 개선해 ‘당일 진료-진단-치료’가 원스톱으로 이뤄지게 된 것이다.

또, 재활의학과 물리‧언어‧작업치료실도 리모델링을 통해 공간을 확충해 환자들에게 한 층 더 발전된 양질의 재활 의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으며, 정신건강의학과는 심리검사실을 기존 2개에서 4개로 늘리며 환자들에게 양질의 검사와 진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심장기능검사실은 심장초음파검사 및 운동심전도 검사 장비 등을 추가로 도입하며 검사의 효율성을 높이고 있으며, 기능검사실은 자율신경검사실, 체온열검사실, 자기자극치료실을 신설하고, 자율신경검사 장비 등을 추가로 도입했다. 또, 심장기능검사실 및 기능검사실은 검사실 및 대기공간을 크게 늘려 환자들이 안락하고 편안한 분위기 속에서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했다.


     병원장 김선영 데레시타 수녀는 “이번 외래 리모델링을 통해 환자분들이 보다 쾌적한 환경과 안정된 분위기에서 진료를 받으실 수 있을 것이라 믿으며, 새롭게 조성된 공간 안에서 의료진-환자 서로간의 치유가 일어나길 바란다.”며 “공사 기간 동안 불편한 점이 있었을 텐데 성빈센트병원을 믿고 찾아주신 환자분들과 함께 협조해 준 교직원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포토뉴스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