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4 (일)

  • 구름많음동두천 -1.9℃
  • 구름조금강릉 5.1℃
  • 맑음서울 -0.2℃
  • 흐림대전 3.8℃
  • 흐림대구 6.7℃
  • 흐림울산 6.8℃
  • 흐림광주 7.3℃
  • 흐림부산 7.8℃
  • 흐림고창 5.6℃
  • 제주 10.9℃
  • 구름많음강화 -1.4℃
  • 구름많음보은 1.8℃
  • 흐림금산 3.3℃
  • 흐림강진군 8.1℃
  • 흐림경주시 5.5℃
  • 흐림거제 8.7℃
기상청 제공

제2형 당뇨병 발병 후 금연과 운동 시작하면 심혈관질환 위험 감소

여의도성모병원 내분비내과 권혁상·김미경 교수 조사분석 결과

 

제2형 당뇨병 발병 후 금연과 운동을 ‘병행’하여 시작하면 심혈관질환 위험이 최대 46%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톨릭대학교 여의도성모병원 내분비내과 권혁상·김미경 교수 연구팀(숭실대학교 한경도 교수)은 국민건강보험공단 데이터베이스를 활용, 2009-2012년에 제2형 당뇨병으로 진단받은 환자 중 진단 후 2년 이내에 국가건강검진을 받은 총 181,591명을 대상으로 분석했다.

 

연구팀은 2018년 12월까지 총 6.07년간 추적 관찰을 시행, 당뇨병 진단 당시와 진단 뒤 2년이내 운동과 흡연에 대한 조사를 바탕으로 심근경색, 뇌졸중 및 사망률의 차이가 있는 지를 조사했다. 전체 대상자는 당뇨병 진단 당시와 2년 후 흡연 및 운동여부에 따라서 운동군은 지속적 비운동군, 새로운 운동군, 운동 중단군, 지속적 운동군 등 4군으로, 흡연군은 비흡연자, 새로운 흡연자, 금연자, 지속적 흡연자 등 3군으로 분류했다.

 

운동은 ▲중등도 운동(빠르게 걷기, 테니스, 혹은 자전거 타기 등 30분이상 주 5회 이상)과 ▲격렬한 운동(달리기, 등반, 빠른 사이클링 또는 에어로빅 등 20분 이상 주 3회 이상)으로 정의했다.

 

당뇨병 진단 후 새롭게 운동을 시작한 군은 지속적 비운동군에 비해 심근경색 위험도는 15%, 뇌졸중은 14%, 사망률은 16%가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당뇨병 진단 후 금연자는 지속적 비흡연자에 비해서 심근경색, 뇌졸증, 사망률의 위험은 높았지만, 지속적인 흡연자에 비해서는 심근경색, 뇌졸증, 사망률의 위험도는 훨씬 낮았다.

 

또한 지속적인 흡연자와 지속적인 비운동군에 비해 진단 후 금연과 운동을 병행하여 새롭게 시작한 군은 심혈관질환 위험도는 46%, 사망률은 22%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미경 교수(제1저자)는 “본 연구로 국내 당뇨병 환자는 진단 뒤 금연과 운동을 시작한다면 심혈관질환 뿐 아니라 사망률까지 줄일 수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권혁상 교수(교신저자)는 “통상 운동이 당뇨병 치료의 근간으로 알려져 있지만, 당뇨병과 심혈관질환 및 사망률 관계를 조사한 국내 연구는 거의 없었다.”면서 “국내 당뇨병 환자를 대상으로 시행한 이번 대규모 역학 연구를 통해, 운동과 금연이 심혈관 질환을 예방하고 사망률을 낮추는 주요 인자임을 확인했다는데 의의가 있다.”고 밝혔다.

 

 

 

 

포토뉴스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