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6.01 (목)

  • 흐림동두천 22.4℃
  • 흐림강릉 28.7℃
  • 흐림서울 23.6℃
  • 흐림대전 24.2℃
  • 대구 20.7℃
  • 울산 20.0℃
  • 광주 18.6℃
  • 부산 20.1℃
  • 흐림고창 18.8℃
  • 박무제주 21.4℃
  • 흐림강화 20.9℃
  • 구름많음보은 22.2℃
  • 구름많음금산 21.8℃
  • 흐림강진군 17.9℃
  • 흐림경주시 20.6℃
  • 흐림거제 16.5℃
기상청 제공

새 진단 기준으로 `심혈관질환' 사전 위험 예측및 관리한다

심장과 혈관 기능 평가로 심혈관 사망, 심부전 입원 결과 예상 가능하다
삼성서울병원 순환기내과 이주명 교수팀

새로운 진단 기준으로 심혈관질환 사망과 심부전 발병을 예측하는 국내 연구 결과가 나왔다.

 

심혈관질환은 조기 진단이 매우 어렵다. 증상이 없는 경우도 있어 다양한 검사와 환자 이력을 통해 진단한다. 하지만 여러 검사를 시행해도 실제 생활속에 나타나던 증상이 검사 시에는 나타나지 않아 이상이 없다고 듣는 경우가 여전히 많다.

 

삼성서울병원(원장 박승우) 순환기내과 이주명 교수팀은 심초음파상 이완기 기능장애와 관상동맥 미세혈관 기능장애 진단을 통해 심혈관질환 사망 혹은 심부전 입원을 예측할 수 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2016년 4월부터 2020년 12월 사이 관상동맥 조영술과 여러 심혈관기능 평가를 실시한 환자 330명을 대상으로 심초음파상 이완기 기능장애와 관상동맥 미세혈관 기능장애가 심혈관 사망 및 심부전 입원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했다.

    ▲ 이 주명 교수

 

5년 추적관찰 결과, 심초음파상 이완기 기능장애와 관상동맥 미세혈관 기능장애 유무에 따라 심혈관질환 사망과 심부전 입원 비율이 달라짐을 확인할 수 있었다.

 

심초음파상 이완기 기능장애와 관상동맥 미세혈관 기능장애가 모두 없는 환자들은 17.4% 로 큰 영향력이 없었다.

 

심초음파상 이완기 기능 장애는 없지만 관상동맥 미세혈관 기능장애가 있는 환자들은 33.3%, 관상동맥 미세혈관 기능장애는 없고 심초음파상 이완기 기능 장애가 있는 환자들은 41.4% 로 두 질환 중 하나만 앓아도 영향력이 높아졌다.

 

두 질환 모두 앓는 경우 52.6% 로 심부전 발생 및 심혈관질환 사망과 실질적인 연관성이 있음을 확인했다.

 

대상 환자들은 좌심실 수축 기능장애와 중증 심외막 관상동맥 협착 질환은 없는 환자들로 구성되었다. 즉, 심장과 혈관에 구조적 문제가 없어도 심장과 혈관 기능 평가만으로 심혈관 사망이나 심부전 입원과 같은 심각한 결과를 예상할 수 있게 되었다.

 

이주명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심혈관질환 환자들이 ‘새 진단 기준’을 바탕으로 사전 위험을 예측하고 관리할 수 있게 되었다. 심초음파상 이완기 기능장애와 관상동맥 미세혈관 기능장애는 이미 시행중인 심도자술과 심초음파 검사를 통해 진단 가능하므로, 더 많은 환자들이 ‘적기에 맞춤형 치료’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국제학술지 ’미국심장협회저널(Journal of the American Heart Association)’ 최근호(IF 6.107/2021년 기준)에 게재됐다.

포토뉴스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