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06 (화)

  • 흐림동두천 -3.0℃
  • 흐림강릉 0.7℃
  • 흐림서울 1.6℃
  • 연무대전 0.9℃
  • 흐림대구 4.7℃
  • 구름많음울산 4.3℃
  • 흐림광주 3.8℃
  • 흐림부산 5.2℃
  • 흐림고창 0.4℃
  • 제주 9.7℃
  • 흐림강화 0.8℃
  • 흐림보은 -1.3℃
  • 흐림금산 -1.6℃
  • 흐림강진군 4.4℃
  • 흐림경주시 2.4℃
  • 흐림거제 5.7℃
기상청 제공

건강/연수강좌

꼬부랑병` 이라 불리는 `퇴행성 척추 후만증' 치료

보존적인 치료 통해 진행 막고 힘든 증상 호전되도록 노력해야..
대전을지대학교병원 정형외과 석상윤 교수

농사 일을 하는 71세 여성 김씨는 최근 일을 하거나 걸을 때 허리 통증을 자주 느꼈다. 걷다 보면 자꾸만 허리에 손이 가고, 걷던 도중에 허리를 뒤로 젖히는 자세를 취해야만 편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설거지를 할 때에도 똑바로 설 수 없어서 팔을 기대고 한 탓에 팔꿈치에도 굳은 살이 배겼다. 이후 가까운 병원을 찾아 협착증을 진단 받은 김씨는 도수 치료와 주사 치료를 시작 했지만, 별다른 효과가 없고 통증이 심해지자 다시 대학 병원을 찾았다. 김씨가 받은 진단은 다름 아닌 꼬부랑병 즉, 퇴행성 척추 후만증이였다.

대전을지대학교병원 정형외과 석상윤 교수의 도움말로 퇴행성 척추 후만증에 대하여 자세히 알아본다.

 

왜 꼬부랑병이라고 불릴까?

“꼬부랑 할머니가 꼬부랑 고갯길을 꼬부랑 꼬부랑 넘어가고 있네.“ 언젠가 들어본 것 같은 이 동요의 가사는 알고보면 퇴행성 척추 후만증에 대한 노래처럼 들리기도 한다. 퇴행성 척추 후만증을 겪는 환자들은 허리의 근육 중 허리 폄근이 퇴행성 변화로 약해지고, 이 때문에 허리를 펴는 것이 힘들어지고, 걸을수록 허리가 점차 앞으로 굽어져서,

   ▲ 석 상윤 교수

 

걷는 것이 힘들어진다. 허리에 뒷짐을 지고 걸어야만 체중 부하가 뒤쪽으로 어느 정도 갈 수 있어서 편해지고, 대부분에서 허리 통증으로 일상생활에 지장을 느낀다. 이 꼬부랑 병은 좌식 생활을 하는 동양인, 농사일을 하는 지방 노인에게 많이 발생한다.

 

 

꼬부랑병? 허리만 안아프면 좋겠다.

퇴행성 척추 후만증 환자가 외래에 내원하면 가장 많이 하는 말이 허리만 안 아프면 살 것 같다는 말이다. 그러나 이 허리만 안 아프면 좋겠다는 게 말처럼 쉽지 않다. 퇴행성 척추 후만증 환자는 걷다 보면 허리의 기립 근육이 척추를 지탱하지 못하고, 허리가 앞으로 굽게 되는데, 허리가 굽은 상태로는 보행하기 힘들다. 전방 주시, 즉 앞을 보는 것이 어렵기 때문이다. 따라서 앞을 보기 위하여 우리 몸의 기립근 아래에 위치한 허리 근육은 굽은 허라를 최대한 펴서 앞을 볼 수 있게 해주기 위해서 많은 일을 하게 된다. 이 때문에 걷다 보면 하지 않아도 될 일을 하게 된 근육이 피로를 느끼게 되어 아래쪽 허리에 통증을 느끼는 것이다. 결국은 원인이 허리가 굽어서 아픈 것이기 때문에 허리를 펴거나, 허리 근육에 가는 부하를 줄이는 방법을 찾아야 허리가 아프지 않을 수 있다.

 

 

치료는 어떻게?

가장 근본적인 치료 방법은 퇴행성 척추 후만증 변형 교정술이 치료가 될 수 있다. 이 수술은 시행 후 환자가 허리 굽음 없이 똑바로 걷게 되고, 허리 통증이 없어진다는 장점이 있다. 허리 굽음을 펴기 위해서는 일반적으로 전방 추체간 유합술 이용한 교정술과 후방 교정술을 합하거나, 후방 척추 절골술과 후방 교정술을 합하는 방법의 수술을 시행하게 되는데, 후방 교정술을 위해서는 후방에서 많은 나사로 허리가 펴지도록 고정하게 된다. 환자들은 이 때문에 바닥에 앉거나 양말 신는데 어려움을 겪게 되기도 한다. 또한 일반적으로 수술의 범위가 크기 때문에 골다공증이 심하거나, 전신 컨디션이 안 좋은 환자의 경우 시행하기가 어렵다.

 

대전을지대학교병원 정형외과 석상윤 교수는 ”퇴행성 척추 후만증이 있는 환자의 경우, 수술을 필요시에 잘 시행한 경우 환자와 수술자가 모두 만족할 수 있지만, 굽어 있는 허리를 펴는 수술이기에 수술 후 원래 있던 자세로 돌아가려는 성질 때문에 결과가 좋지 않은 경우도 일부에서 관찰된다.“고 말한다.

 

따라서 수술적 치료가 반드시 필요한 환자가 아니라면 일반적으로, 보존적인 치료를 주로 시행하게 되는데, 가장 중요한 치료 방법은 전방의 허리의 굽음을 받쳐 줄 수 있는 지팡이나, 보행기를 사용하는 것이다. 이를 통해서 허리가 굽을 때 허리 근육으로 가는 부하를 줄여주어 통증을 줄일 수 있다. 또한, 척추 후만증이 더 진행되는 것을 막기 위하여 가능한 운동 치료를 시행하며, 척추 압박골절에 의해서도 후만증이 진행될 수 있기에, 이를 막기 위해서 필요한 골다골증을 치료하는 것도 치료의 중요한 흐름이다.

 

석상윤 교수는 ”척추의 치료는 100점은 없지만, 환자의 너무 힘든 증상을 호전 시켜주는 것이다.“라며 노인에게 발생하는 꼬부랑 병에는 좀 더 잘 맞는 표현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아래 허리 통증이 있는 경우, 진행을 조기에 방지하고, 가장 좋은 치료 방법의 결정을 위하여 척추 전문의와 상의하여 이에 따라 적절한 치료를 시행하는 것을 권고한다.

 

포토뉴스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