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9 (수)

  • 맑음동두천 14.8℃
  • 맑음강릉 14.0℃
  • 맑음서울 18.4℃
  • 맑음대전 16.2℃
  • 맑음대구 13.6℃
  • 맑음울산 12.5℃
  • 맑음광주 18.7℃
  • 맑음부산 16.0℃
  • 맑음고창 ℃
  • 맑음제주 17.3℃
  • 맑음강화 15.1℃
  • 맑음보은 12.8℃
  • 맑음금산 13.1℃
  • 맑음강진군 16.4℃
  • 맑음경주시 11.1℃
  • 맑음거제 14.4℃
기상청 제공

고도일서울시 병원회장, 금기창 연대 의료원장과 병원계 현안 논의

대다수 병원 환자 진료에 차질을 빚고 있다며 우려표명

 

서울시병원회 고도일 회장이 4월 4일 금기창 신임 연세대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과 만나 병원계 현안을 주제로 논의했다.

 

청담동 소재 양식당에서 가진 이날 만남에서 고도일 회장은 먼저 금기창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취임을 축하한 후 최근 정부의 의대 정원 증원 문제로 많은 전공의가 의료현장을 떠남으로써 대다수 병원이 환자 진료에 큰 차질을 빚고 있음을 우려했다.

고도일 회장은 이어 금기창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이 취임 초기에 이런 사태를 맞게 된 데 대해 위로의 말을 전하고, 서울시병원회가 현재 회원병원들이 직면한 여러 어려움을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는 일이라면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 협조할 것임을 밝혔다.

 

이에 대해 금기창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은 전공의들이 병원을 떠난 후 환자 진료에 적지 않은 차질이 빚어져 병원들의 경영에 큰 어려움을 커지고 있음을 걱정하면서, "'연세대 의료원을 포함한 회원병원들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병원회가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는 고도일 회장의 말에 감사한다"고 말했다.

한편 금기창 의료원장은 연세의료원 홍보실장과 연세암병원 부원장을 거쳐 국내에선 처음으로 연세의료원이 도입 설치한 중입자건립추진본부장과 연세암병원장을 역임하고 지난 3월 연세대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에 취임했다.

 

포토뉴스

더보기


배너